▒▒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롤러코스트 인생
횡재수02-28 00:51 | HIT : 147

UPLOAD 1 ::0227_1.jpg (140.6 KB) | DOWN : 0


롤러코스트 인생

한 어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부에게는 아내와 두 명의 아들이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을 이어 두 아들도 성인이 되면
모두 어부가 되길 바랄 만큼 '어부'라는
직업에 자부심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어부는 화창한 날씨에
두 아들을 데리고 바다에 나갔습니다.
두 아들에게 자신의 물고기잡이 솜씨를
뽐낼 작정이었습니다.

아내가 정성껏 싸준 도시락까지 챙겨
기분 좋은 항해를 시작했는데.
오후가 되자 맑았던 날씨가 음산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더니 이내 바람이 불고 폭풍과 함께
장대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삼부자가 탄 조그만 배는 쉴 새 없이 곤두박질쳤습니다.
밤이 되도록 맹렬한 파도에 도무지 방향을
잡을 수 없었습니다.

조금 남았던 희망마저 절망으로 바뀌는 순간,
둘째 아들이 소리쳤습니다.
"아버지 저쪽에 불기둥이 보여요.
우리는 살았어요!"

삼부자는 다시 희망을 부여잡고
필사의 힘을 다해 불길 쪽으로 노를 저었습니다.
가까스로 포구에 도착한 삼부자는
기뻐 어쩔 줄 몰랐습니다.
포구에는 가족들을 걱정하며 마중 나온
아내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런데 뭔가가 이상했습니다.
무사히 돌아온 삼부자의 모습에 환성을 지르고
한걸음에 달려올 줄 알았던 어부의 아내는
안절부절못하고 있었습니다.

어부가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이렇게 살아 돌아왔는데
당신은 기쁘지도 않소?"

남편의 말에 아내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여보, 사실 오늘 저녁에 우리 집 부엌에서
불이 나 집이 그만 다 타버렸어요.
저만 가까스로 살아남았어요.
미안해요."

그러니까 삼부자가 구원의 빛으로 여기며
반가워했던 불기둥은 사실 어부의 집이 타는
불기둥이었던 것입니다.

어부는 아내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우리는 폭풍우에 방향을 잡지 못해 난파 직전에 있었소.
그런데 저 멀리 불기둥을 보고 살아온 것이오.
너무 상심하지 마오, 그 덕에 우리가 이렇게 살아 돌아왔고,
당신도 무사하잖소. 그것으로 됐소.
집이야 다시 지으면 되지."


우리네 인생은 그야말로 롤러코스터와 같습니다.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맑은 날이었다가도
갑자기 바람이 불고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하고,
너무 캄캄해서 아무것도 볼 수 없는 밤이었다가도
금세 해가 동트는 아침이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알 수 없는 게 우리 인생이라지만
분명한 건 절망 끝에는 희망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절대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마세요.
다시 일어서면 그만입니다.

대한민국도 지금은 '코로나19'로 힘든 가운데 있습니다.
하지만, 반드시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다들 힘내시기 바랍니다.

         

4329  죽을 고비를 넘고    김중년 2020·03·16 190
4328  혼자사는 과부 심사    나도사 2020·03·15 224
4327  잠오는 명약    전주교 2020·03·14 229
4326  보석 감정    꽃분이 2020·03·09 185
4325  인생 새옹지마    횡재수 2020·03·06 162
4324  생물시험    콧구녁 2020·03·03 160
4323  만지면 커진다    김중년 2020·03·02 169
4322  명상 클래식    똘똘이 2020·03·01 120
4321  세상에서 어려운일    자우림 2020·03·01 143
4320  똑똑한 조수    마당쇠 2020·03·01 178
 롤러코스트 인생    횡재수 2020·02·28 147
4318  마스크 대용    비온뒤 2020·02·27 149
4317  뉴욕의 택시기사    다가산 2020·02·24 140
4316  상상금물    다가산 2020·02·24 137
4315  금시발복    이쁜이 2020·02·19 159
4314  여성 오르가슴에 필요한 시간    주치의 2020·02·12 178
4313  에이즈    전주교 2020·02·12 179
4312  복수초    꽃분이 2020·02·10 158
4311  슬픈 사연    공처가 2020·02·09 137
4310  상한 우유와 숙성한 와인    김중년 2020·02·02 158

     [1][2][3][4] 5 [6][7][8][9][10]..[2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