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운우지정(雲雨之情)|
자우림02-04 22:40 | HIT : 194

UPLOAD 1 ::943_1000.jpg (210.1 KB) | DOWN : 0

  


운우지정(雲雨之情)


조선시대 때 대학자를 말한다면 누구나 퇴계 이황과 율곡 이이를 말할 것 입니다.  그런데 두 성현의 면면을 살펴보면 재미있는 일화가 많아요.

예를들면 퇴계 이황은 두향이란 애첩과 깊은 사랑을 나누었으며, 율곡 이이는 여자를 멀리하는듯 하면서도 첩실을 많이 두었다 하지요.

퇴계는 30대 중반에 아내와 사별한뒤 몇해가 흐른 뒤까지도 혼자 지내고 있었어요. 때문에 그를 찾아오는 손님들은 하나같이 퇴계에게 새장가 들기를 권유했지요.

퇴계 역시 손님을 접대할 때나 제사를 치를 때나 안 주인의 손길이 많이 필요한 것을 절감하고 있었지만, 자신이 직접 아내감을 구하기도 민망하여 속으로 걱정만 하고 있던 터에 어느날 제자가 인사 차 찾아 왔다가 불쑥 하는말이

“사모님이 돌아가신지도 몇해가 지났으니 이제 스승님도 새 마님을 맞아 들이셔야 될텐데 걱정입니다”

“허허 ~ 글쎄나.. 자네가 참한 규수 하나 구해주면 내 새장가를 들지"

“정말이십니까? 스승님 진정 제가 중매를 하오리까?”

“허허, 그렇다니까 말로만 그러지 말고 어디 참한 규수가 있으면 중매를 서게나~”

“그렇다면, 아랫 마을에 사는 권진사 어른을 아시는지요?”

“권 진사? 알다마다!!”

“그분에게 나이가 좀 들긴 했어도 시집 안간 딸이 하나 있다고 하던데 ..”

“그래? 올해 몇살이라고 하든가?” 퇴계는 선뜻 내키는듯 되물었다.

“스물여덟이라고 하옵니다”

“음.. 나이가 꽤 들었군! 그런데 어째서 아직까지 시집을 못갔다 하든가?”

“흠이 조금 있다고 하던데요?”

“흠이 있다고?” 퇴계는 조금 긴장하며 물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좀 모자라고 주책인면이 있다고 하더이다”
제자는 조심스럽게 말했지요.

“허허, 그래? 좀 모자라는것이 잘났다고 건방떠는 것보다야 훨씬 낫지 않겠는가?”  퇴계는 웃으며 말했다.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제가 당장 중신을 서겠습니다 스승님~”

"허허 이사람 급하긴 ~~ "

퇴계가 별 대답없이 입가에 미소만 짓고 있자 제자는 그 모습을 승낙의 표시로 받아들였지요.

그리고 그길로 권진사를 찾아가 의중을 물어 보았어요.

권진사는 그렇지 않아도 딸자식이 나이가 차도록 시집을 못간것이 못내 걱정스럽던 터에 퇴계같은 고명한 학자가 자신의 딸을 거두어준다고 하자 두말없이 흔쾌히 승낙했지요.

그렇게 해서 퇴계는 제자의 중신으로 권진사의 딸을 부인으로 맞아들였어요.

서툰 솜씨나마 부지런히 집안을 꾸려나가던 권씨 부인은 어느날 남편 퇴계의 두루마기를 손수 지어 내놓았지요.

“아니 이것을 부인이 직접 만들었단 말이오?”

“그렇습니다 서방님!! ”

퇴계는 혼례를 올리기 전부터 아내가 좀 모자란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었기에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새장가를 들고 나서 처음으로 새옷을 받고 보니 여간 기쁘지 않았어요.

“수고했소. 정말 고맙구려~”

퇴계는 부인이 반푼이긴 해도 기특한 마음까지 들었지요.

“어서 입어보세요 ~”

권씨 부인은 부끄러운듯 얼굴을 붉히며 고개를 한쪽으로 돌렸다.

퇴계는 흐뭇한 미소를 띠며 개켜진 두루마기를 펼쳐 들었는데 그 순간 퇴계는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했다.

권씨 부인이 지은 두루마기의 소매가 한쪽은 길고 한쪽은 짧을뿐 아니라, 앞깃도 짧고 또 엉뚱한 자리에 붙어 있어 도저히 입을 수가 없었다.
퇴계는 너무도 어이가 없어서 껄껄껄 웃음을 터뜨렸지요.

그러자 “그리도 좋으십니까? 서방님?”

권씨 부인은 퇴계의 속을 알지도 못하고 그렇게 말하며 따라 웃었다.

퇴계는 아무말 않고 그 두루마기를 입으며 또 한번 껄껄 웃음을 터트렸지요.

헌데 이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는 제자들은

“우리 스승님은 정말 뭐가 달라도 다르시구나 !!
저런 반푼이 사모님을 맞아 애지중지 하시니 말이야 "

"그래맞어~ 저런 반푼이 사모님이 무얼 알겠어? 그런데도 저렇게 열심히 아끼고 계시니... "

그러던 어느날 퇴계의 제자들과 율곡의 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 자기의 스승이 당대 최고의 도덕군자라고 우기고 있었어요.

양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 결론이 나질 않자 한사람이 제안을 했다.

"우리가 알고있는 두 스승님은 당대의 최고의 성현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우리는 이분들의 낮의 생활상만 눈여겨 보았지 밤의 생활상은 본적이 없으니,
우리 두 분의 밤 생활상을 본 연후에 어느분이 훌륭한 분인가를 가리기로 함이 어떤가?"

"그거 아주 좋은 생각이네!!"

그렇게 해서 두분 스승님의 방사(房事) 현장을 엿보기로 하였다.

다음날 밤 퇴계와 율곡의 제자들은 율곡 스승님 집에 몰래 숨어 들어가 율곡의 부부 관계를 훔쳐 보았어요.

"부인! 아랫목이 따뜻하니 어서 옷을 모두 벗으시지요~" 근엄한 율곡 스승의 목소리가 들려왔어요.

곧이어 사모님이 겉옷만 벗고 속옷은 입은채 자리에 누웠지요.

이어서 율곡 스승이 바지 고이춤만 내리시더니 한마디 헛기침을 하시며 점잖게 거시기를 꺼내 조용하게 넣다 뺏다를 거듭하며 방사일을 끝내는 것이었어요.

이를 숨죽이고 보던 양측 제자들은 '방사행위(房事 行爲)도 역시 도덕군자 처럼 하시는군! 아 정말 대단하신 스승님이구나' 했지요.

그 다음날 제자들은 이번에는 퇴계 스승의 환락 현장으로 갔다.

아뿔사 ~~퇴계 스승은 율곡 스승과는 달리 완전 나체가 되도록 부인의 옷을 모조리 벗기고 자신도 홀라당 벗더니 두 나체가 이리딩굴 저리딩굴 하면서 전기(前技)를 시작하는데 유두(乳頭)를 빨고 귓밥을 빨고 혀와 혀끼리 설교(舌交)를 하고 이어 옥문(玉門)과 계관(鷄冠)을 간지럽히자, 좀 모자라는 권씨부인은 몸을 요리조리 비틀고 교성(嬌聲)을 지르기 시작하더니 비로소 용두(龍頭)를 옥문(玉門)에 집어 넣었는데 요란 뻑쩍지근 했지요.

천둥과 번개가 치고 비바람이 세차게 몰아치며 업치락 뒷치락 성난 파도가 따로 없었어요.

좀 모자라는 권씨부인는 허리가 활처럼 휘어지고 요분질을 치는데, 좌삼삼 우삼삼 숨이 끊어질듯 교성(嬌聲)은 난무하고 희열에 넘쳐 온몸에 경련을 일으키고 부들부들 떨기까지 하였지요.

이런 광란의 현장을 훔쳐본 퇴계와 율곡의 제자들은 입을 다물지 못하고 한동안 말이 없었지요.

한참후 정신을 차리고 나니 한쪽(율곡)은 희희낙낙이요. 다른 한쪽(퇴계)은 똥바가지를 뒤집어 쓴 몰골이었다.

다음날 낙심한 퇴계 제자들은 퇴계 스승님 집으로 우르르 몰려갔다.

"스승님 저희들은 오늘 하직 인사차 왔습니다"

"그게 무슨 말인가?"

"저희는 스승님께서 당대 제일의 도덕군자라고 생각하고 스승님을 존경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얼굴을 들고 다닐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깜짝놀란 퇴계스승이 "도대체 그게 무슨 소린가? 자세히 얘기해 보거라"

"죄송스럽게도 저희들이 어젯밤 스승님 집에 몰래 들어가서 침을 발라 문창호지를 뚫고 스승님의 방사장면을 엿보았습니다"

퇴계의 제자들은 그간 율곡의 제자들과 함께 보았던 이야기를 해드리고 스승님의 난잡한 방사 장면에 크게 실망했다고 말씀드렸지요.

그러자 제자들의 얘기를 다 듣고 난 퇴계선생이 말했다.

"어허! 율곡이 그러하든가? 그렇다면 율곡은 후손이 귀하겠구만!"
"스승님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자네들은 구름도 바람도 없는 맑은 하늘에서 비가 오는것을 본적이 있는가?"

"먹구름이 몰려오고 천둥과 번개 그리고 바람이 불어와야 비로소 비가 내리거늘 자네들은 조용한 하늘에서 비가 내릴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제자들은 퇴계의 말에 한마디 말도 못하고 잠자코 귀를 기울였다.

“내가 부부간의 잠자리에 있어 난잡하다고 할지 모르나 음양이 교합하는데 어찌 조용할수 있겠는가?"

"오히려 율곡이 그리 점잖게 교합을 한다는 것이야말로 음양상생의 이치에 맞지 않는 것이 아닌가?"

"모든 만물은 음양이 합하여 생성되거늘 혹여 율곡에게 후사가 없을까 걱정이 되는구나…”

그러면서 퇴계는 음양상생의 이치를 들어 남녀의 성교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해 주었다.

운우지정(雲雨之情)이란 구름과 비가 나누는 정이라는 뜻으로 남녀의 정교(情交)를 이르는 말인데, 중국 초나라의 회왕(懷王)이 꿈속에서 어떤 부인과 잠자리를 같이 했는데 그 부인이 떠나면서, 자기는 아침에는 구름이 되고 저녁에는 비가 되어 양대(陽臺) 아래에 있겠다고 했다는 고사에서 유래한 것이다.

"자고로 예나 지금이나 큰비가 내리려면 먹구름이 몰려오고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가 요란해야 하는법 그것이 천지간의 자연적인 섭리가 아니 겠는가?"
"그래서 부부 관계를 운우지정(雲雨之情)이라 했느리라!"

이 말을 들은 퇴계의 제자들은 운우지정(雲雨之情)의 새로운 참뜻을 알게 되었지요

또한 "인간은 아무리 도덕군자라 해도 부부관계에 있어서는 낙이 있어야 하는법 자네들도 알다시피 반푼인 우리 마누라가 그런 낙도 없으면 어찌 살겠는가?"

"낙중에서 으뜸낙이 운우지락인 것을 부부관계에서 운우지락(雲雨之樂)을 느끼는것은 자연이 주는 크나큰 복이 아니겠는가?"

"그것은 천지간에 교합의 선물이니 많이 느낄수록 좋은 것이므로 자네들도 많이 느끼며 살아가게나~"

그러면서 "여자는 자고로 밤이 즐거워야 탈이 없는법 인간은 아무리 반푼인 사람이라도 굼뱅이도 딩구는 재주가 있듯 저마다 한가지씩은 장점이 있는 법이거늘...

아마도 우리 마누라는 반푼이지만 색에는 남다르게 뛰어난 재주가 있나 보네 !! 껄껄껄..."

그래서 퇴계의 제자들은 또한가지 운우지정(雲雨之情)에 이어 운우지락(雲雨之樂)까지 익히게 되었으며, 인간은 아무리 어리석은 사람일지라도 저마다 재주가 있음을 배웠다고 하지요.

하여 옛시조에 봉린지란(鳳麟芝蘭) 천생연분(天生緣分) 운우지정(雲雨之情)이라 했지요. 즉 봉황과 기린처럼 잘난 남자와 난초처럼 어여뿐 여인이 하늘이 정하여준 연분으로 만났으니, 먹구름이 세찬비를 만나듯 진한 정분을 나누라는 뜻이라 하지요.

그래서 그런지 퇴계 선생은 부인을 둘이나 두었으며 말년에는 기생 두향과 뜨거운 사랑을 나누었으며 율곡 선생은 후손이 귀했다고 하지요.

         

4234  Body Drum    도토리 2019·03·07 233
4233  마누라의 엽기적 멘트    나화가 2019·03·06 272
4232  신윤복 춘화의 에로티시즘    쭈욱방 2019·03·05 243
4231  처칠, 영국 수상의 유머    꽃분이 2019·03·04 167
4230  노인들의 장수건강    기린봉 2019·03·04 237
4229  노년의 남자가 혼자 사는 법    기린봉 2019·02·25 269
4228  사후세계에 대한 달변    콧구녁 2019·02·25 210
4227  성교육 동영상    주치의 2019·02·23 280
4226  사랑의 눈물    비온뒤 2019·02·21 233
4225  노인의 열가지 좌절    모래내 2019·02·21 238
4224  성생활의 즐거움을 좌우하는 근육    주치의 2019·02·13 271
4223  갓 쓴 조선인    자우림 2019·02·13 186
4222  여자 생각    꽃분이 2019·02·11 232
4221  남자는~ 여자는~    나화가 2019·02·11 297
4220  미친 눔    콧구녁 2019·02·10 295
4219  훔친 여체는 예술의 경지    모래내 2019·02·10 270
4218  철 없는 아내    애니짱 2019·02·08 232
4217  건강관리법    변강쇠 2019·02·06 162
4216  설날과 떡국    나화가 2019·02·06 131
 운우지정(雲雨之情)|    자우림 2019·02·04 194

     [1][2][3][4] 5 [6][7][8][9][10]..[21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