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48회 최영철 선배> 전북 홍보 위해 전국일주 나서...
동창회05-07 23:16 | HIT : 1,521
 
▲ 최영철씨

 

“엊그제 강릉에서 신발을 하나 새로 샀어요. 계속 걸으니 신발도 못버티더군요. 그 신발은 택배로 집으로 부쳤어요. 어려운 시간을 함께 한 친구인데 그냥 버릴 순 없잖아요. 오늘 고성을 지나 내일이면 통일전망대에 들어갑니다. 애초 계획한 4개 지점 중 세 번째를 찍게 되네요. 3/5정도는 해낸 거 같아요. 정말 꼭 성공해서 많은 분들에게 ‘용기’라는 선물을 전해드리고 싶어요.”

전주에서 남쪽 끝 해남 땅끝마을까지, 해남에서 동쪽 끝 포항 호미곶까지, 포항에서 북쪽 끝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고성에서 북한 땅을 마주보는 파주 임진각까지, 파주에서 태안반도를 거쳐 새만금방조제에 이르는 장장 69박 70일의 대장정. 종주 구간만 해도 55개 시·군을 통과하는 총 2천100km에 달한다. 걷고 걷고 또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는 길이다. 환갑의 나이에 그 머나 먼 여정을 홀로 떠난 이가 있다.

전북방문의 해 홍보를 자처하며 지난 달 3일 한반도 단독 종주에 나선 최영철(60)씨가 출발 한 달만인 3일 고성 통일전망대에 도착할 예정이다. 2일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꿈을 꾸면 반드시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완주하고 말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첨에 도보로 전국일주에 나선다니까 다들 관광하는 걸로 아는 거예요. 분명히 말했어요. 내가 하려는 건 관광이 아니다. 뚜렷한 목표를 정하고 그 꿈을 이루려는 행동이다. 땅끝마을까지 갔을 때도 반신반의하더군요. 뭐 그럴 수도 있지 하면서. 그러다 호미곶까지 진짜로 그렇게 뚜벅뚜벅 걸어가니까 그제서야 주변 사람들이 반색을 해요. 그분들도 이제는 전화를 걸어 힘내라, 꼭 성공해라, 이런 말 많이 해줍니다.”

최씨의 복장은 누가 봐도 눈에 띌 수밖에 없다. 어깨에 ‘2012 전북방문의 해’라고 새겨진 견장을 착용하고, 가방에는 태극기와 경찰기, 전북방문의 해 깃발 등 3개를 꽂았고, 구간을 설명하는 지도도 부착하고 다닌다. 딱 봐도 독특하고 특이하다보니 이래저래 말을 거는 사람도 많다. 그럴 때마다 최씨는 미리 준비한 명함을 한 장씩 건넨다. 떠나기 전 준비한 전북방문의 해라고 적힌 명함 1천장 그렇게 뿌리고 있다.

“걷다가 사람을 만나면 쳐다보고 물어보고, 횡단보도 같은데 서있거나 하면 차속에서도 물어보고 그래요. 그러면 옳거니 하면서 이런 저런 말을 해줍니다. 다들 꼭 성공했으면 좋겠다고 하세요. 저도 꼭 그랬으면 좋겠고요.”

최씨가 이 먼 여정을 떠난 건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지난 2010년 32년간의 경찰공무원 생활을 마감한 뒤 지난해 부산에서 서울까지 영남대로를 걸었다. 그리고 나름의 생각을 정리한 ‘회상, 그리고 꿈’이라는 조그만 책자를 하나 냈다. 그 책 말미에 전국 도보일주를 해보고 싶노라고 적었다. 그게 이유였다. 당시 책 속에서 한 약속이 이제 와서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그 하찮을 수도 있는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

“퇴직 후 나만 편하게 살자고 하면 연금도 타고 하니까 그냥 해외여행이나 다니면서 조용히 살아도 되죠. 하지만 힘들고 어렵고 포기하고 싶더라도 아무리 나이를 먹었어도 꿈을 꾸면 이룰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연탄 몇 장 배달하고, 목욕봉사하는 것도 의미 있겠지만, 어려운 분들에게 저와 같은 방법으로도 희망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때마침 올해가 전북 방문의 해니까 내가 사는 고장도 알릴 겸 해서 이렇게 떠나게 됐지요.”

최씨의 이번 여정은 예정대로라면 다음달 12일 새만금 방조제에서 끝난다. 그날 군산 비응항에서 출발해 방조제 반대편에 있는 부안 새만금 홍보탑에서 마무리 짓게 된다. “제 여정에 동참하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12일 새만금에서 만나요. 그곳에서 여러분과 함께 방조제를 걸은 뒤 이번 여정을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84  <북중 32회 지병수 선배> 할담비’ 지병수 선배, 금의환향    동창회 2019·06·22 158
83  모교 야구부 소식을 전합니다.    동창회 2015·05·03 2232
82  2015 전주고.북중 총동창회 신년하례회    동창회 2015·02·02 2225
81  2014년 신건 총동창회장 인사말     2014·01·17 2253
80  부영그룹 회장 전주고 야구부 발전기금 기탁    동창회 2014·01·15 2446
79  <48회 송하진 선배> 전주에 야구장지어 10구단에 25년 무상임대     2013·01·05 2507
78  <42회 김완주 선배> 포로야구 10구단은 전북으로 와야~     2013·01·05 1572
77  <48회 신경민 선배> 권력과 언론의 유착을 막아야 민주발전이루어져..    동창회 2012·10·26 1452
76  <48회 김명곤 선배> '각시탈' 특별출연, 4년만에 드라마 복귀    동창회 2012·08·22 1570
 <48회 최영철 선배> 전북 홍보 위해 전국일주 나서...    동창회 2012·05·07 1521
74  <42회 안국신 선배> [시론] 기득권층 증세운동·기부 나서라    동창회 2012·05·07 1350
73  <24회 주종환 선배> [기고] 제주해군기지 건설의 정치경제학    동창회 2012·05·07 1363
72  <40회 한상진 선배> 父子의 주식 기부 프로젝트    동창회 2012·05·07 1382
71  <48회 신경민 선배> 다시 들을 수 없은 Closing 멘트    동창회 2012·02·22 1545
70  <37회 조정남 선배> 전주 신지식장학회 이사장에..    동창회 2012·02·12 1443
69  <38회 오홍근 선배> 최시중, 허문도보다 더 나쁘다.    동창회 2012·01·30 1369
68  <73회 박대일 후배> 전주 콩나물국밥 "삼백집" 서울 입성    동창회 2011·12·27 1939
67  <45회 장영달 선배> 최초로 영호남에서 당선되나~    동창회 2011·12·22 1399
66  <38회 오홍근 선배> "놀고들 자빠졌네~"    동창회 2011·12·15 1744
65  <46회 정갑영 선배> 17대 신임 연세대 총장으로 선임    동창회 2011·12·15 1718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